걸어온 길


   1985년

    6월 4일 부산 가톨릭대학교(전 지산간전) 간호학과 2학년 휴학과 함께 정단원 입단

 

   1985년

    세태풍자극 「시절 한 번 좋구나」 (소극장두레마당 개관공연)

 

   1986년

  「맹진사댁 경사」(부산구덕실내체육관)

 

   1987년

   한국문학 재해석 「새허생이야기」(소극장두레마당)

   어린이들을 위한 연극 「청개구리는 날이 궂으면 왜 우는가.」(태화쇼핑 이벤트홀)

 

  1988년

   극단「두레」를 극단「새벽」으로 명칭 변경

   광주항쟁 재현극 「5월 별신굿」(소극장두레마당)

 

   1989년

   참교육과 교단 민주화를 위한 공연 「수/우/미/양/가」(소극장두레마당), 찬단 5주년 행사

 

   1990년

   섬유산업 노동자들을 위한 연극 「다시 서는 사람들」,

   언론민주화와 언론노동자들을 위한 공연 「나랏님 말싸미」(소극장두레마당)

 

   1991년

   현실 상황극 「지금·이곳-」(민족굿터'신명천지')

 

   1992년

   우끼시마호 폭침 사건 추적극 「폭침-우끼시마호는 부산항으로 못간다」(예술극장 한마당 -서울, 민들레소극장-광주, 부산 시민회관)

 

   1993년

  「아이꼬의 노래」(가마골소극장)

 

   1994년

   갑오농민항재 100주년 기념공연「새야 매야」(서울문예회관/일본쿄도,고베,오사카 3개지역순회) - 창단 10주년 행사

 

   1995년

   원폭피해자들을 위한 공연 「히바쿠샤」,「새 허생이야기」(소극장실천무대)

   민가협 어머니들을 위한 공연 「어머니」(경성대콘서트홀)

  「제1회 아시아연극인페스티발」(서울· 부산 동시 개최/서울-동숭아트센터, 부산-경성대 콘써트홀) 기획

 

   1996년

   이땅의 어머니와 딸들을 위한 공연, 윤명숙 일인극 「어머니 날 낳으시고...」(소극장실천무대)


   1997년

   세태풍자극「아닌 밤중에」(소극장실천무대)

  「제2회 아시아연극인페스티발」기획 (부산문화회관, 경성대 콘써트홀, 태양아트홀, 소극장실천무대)

   철거민과 달동네 사람들을 위한 공연, 노래가 있는 연극「달과 곱추」(소극장실천무대)

 

   1998년

   여성들을 위한「생과부 위자료 청구소송」, 현실상황극「이의 있습니다」(소극장실천무대)

   분단 이산 가족을 위한 공연「어느 골짜기에 관한 논쟁」(부산 경성대 콘써트홀)

  「98 메이데이문화제」참가

 

   1999년

   해고노동자들을 위한 「3인 특별위원」

  「99 메이데이문화제」 참가

  「제3회 아시아연극인페스티발」 참가 (일본 야마구치현 하구루마좌 예술회관) - 창단 15주년 행사

  「어느 골짜기에 관한 논쟁」 (소극장실천무대)

 

   2000년

  「2000메이데이문화제」 참가

   윤명숙 1인극 「어머니 날 낳으시고...」 (소극장실천무대 / 아시아문예센터 설립발기인모집 홍보공연1)

  「어느 골짜기에 관한 논쟁」 (문주공원 중극장) - 「제13회민족극한마당」 참가작

 

   2001년

   아들 어진이를 위한 장기 휴가

 

   2007년

   6월 27일 오후 7시 운명을 달리 함

 

 

공연 앨범

영상 자료

기억하는 글선배...극단 새벽 울산단원 입단 인사 드려요.

언니..
2007년 10월 13일 부터 극단 새벽 단원이 되었음으로 보고 드려요.

7년을 만났습니다. 극단 새벽을...

처음 극단 새벽을 만날 때 즈음,
삼십대 초반이었던 내게
그때까지의 삶이 통째로 버거워 지기 시작했습니다.
가슴에서 뭔가 막힌 듯 얽힌 듯 뭔가가 응어리가 지는데
그게 무엇인지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도 몰랐습니다.
사상도 ..세상도.. 사람도..
그때까지 알아왔던 모든 상식이 깨어지는 듯
격랑이 일어났습니다.

우연히 알게된 친구 우창수의 소개로
극단 새벽의 어떤 행사에 참가해보기로 했습니다.
처음 극단 새벽 서면 극장에서 만난 풍경...
솔직히 갑갑한 마음과 경이로운 마음이 교차했습니다.

학생운동을 하면서 집나와서
춥고 외로운 수배의 생활을 하는 동안
불안한 일상, 불안한 영혼으로 살아가는 호흡들이 버거워
날마나 가위에 눌리며 살다보니
안정적인 삶의 조건에 대한 갈망이 커졌고
꽉 막힌 조직질서속에서 질식할 것 같았던 청춘의 시간을 겪고 난 후,
어디든 언제든 훨 훨 날아갈 수 있도록 사회적 관계에 대한 기피증세가 심하던 때라
더욱 지하 극장의 풍경이 그렇게 다가왔나 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그 풍경은 그 후로
내가 스스로 묶은 사슬을 풀어놓는 실마리가 되었고,
새로운 꿈으로 키워졌습니다.

7년의 세월동안 내내 그랬습니다.
아무리 자유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결국은
내 영혼을 방치하고 허망하게 떠돌게 하더라는 것,
같은 꿈을 꾸지 못하는 수많은 관계의 허망함, 절망뒤에 남는
뼈가 저린 외로움의 시간들을 수차례 반복하여 겪고서야
변증이 시작되었습니다.
무엇이 진정으로 자유로운 것인지
무엇이 진정으로 외롭지 않은 길인지
....
숱한 망설임과 기웃거림과 거리두기가  있었습니다.
늘, 선택을 후회하게 될 것에 대한 두려움과 관계에 대한 두려움이 따라다녔습니다.
....
그 두려움을 비로소 벗습니다.
그렇게 겪고서야...
극단 새벽이 내게 그것을 가능하게 해주었습니다.
그래서, 그냥 갑니다.
망설임을 모두 벗은 자유로움이 행복합니다.
아무리 아프고 힘든 일들 많을 지라도
그걸 함께 하고 함께 꿈을 꿀 수 있다는 건
그것 자체로 자유입니다. 사랑입니다.
내가 다시 사랑할 수 있게 해준 극단 새벽의 선배, 후배들에게 감사드려요.
내가 다시 꿈을 꿀 수 있게 해준 극단 새벽 동지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그것을 온 몸으로 보여준 언니에게도...절절한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 창창한 미래가 있지 않다는 걸 아는 나이입니다.
어떤 겨운 일들이 있을 지
세상이 어떤 지
사람이 어떤 지도 이제 조금은 아는 나이입니다.
내가 얼마만큼 부족한지도 아는 나이입니다.
그래서, 어쩌면 늦은 나이에 입단일 수 있지만
걱정하지 않습니다.

언니, 늘 함께 있다는 걸 압니다.
그래서 든든합니다.
극단 새벽의 역사의 힘으로
그것을 지켜온 선배들의 삶이 만들어 놓은 에너지로
앞으로 우리가 함께 만나야 할 세상을 헤쳐 나갈 겁니다.
25년 역사에 누가 되지 않는 단원이 되겠습니다.
내 살아온 이력을 힘껏 보태어
우리가 꾸는 꿈을 현실로 만드는 길
부지런히 가겠습니다.

울산단원은 저와 준단원 활동을 결의한 후배가 있습니다.
그 친구도 잘 지켜봐 주세요.
지금까지 불안하게 흔들리던 삶을 극단 새벽의 역사속에 뿌리 내리고
꽃을 피워갈 수 있도록 힘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