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새벽은 

'뭇생명이 공존·융합하는 세상을 꿈꾸며_삶의 연극화, 역사의 연극화'를 모토로 부산지역에 거점을 두고 1984년에 창단되었습니다.

극단새벽은 독립(인디) 연극운동과 소외받는 소수자, 일하는 사람들의 삶을 형상화하는 창작 작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연극의 대중성 확장을 위한 연극교육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하며, 상업주의 문화흐름에 대한 대안적 문화 형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극단새벽 레퍼토리시스템, 아카데미시스템, 관객참여제작시스템으로 운영됩니다.



<성북동 그곳> 을 보고

정해성
2023-12-03
조회수 119

이태준의 단편 중에서도 연대별, 일본/한반도/만주 등의  다각화된 공간성을 포함할 수 있는 <고향> <농군><토끼이야기>를 선별하였다.  작품에 대한 탁월한 감식안으로 인해 식민지의 현실과 그 현실을 살아가는 다양한 계층과 성향의 인간 군상을 짧은 시간에 재현해 낼 수 있었다.  


궁핍한 시대를 살아간 이들의 생존 방식들은 이후 전쟁과 군부독재, 검찰독재의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날 현대인의 초상을 대변하기에 인물에 따라 매순간  깊은 공감과 반감 및 분노를 느꼈다.  허무에 바탕을 둔 섬세한 감성의 문장들,  깊이 있는 삶의 통찰을 되새기는 문장들, 배우들의 탁월한 연기와 대본과 구성의 탄탄함에 빠져들다보니 어느새 연극은 끝나 있었다.    


좋은 예술은 언제나 시대와 자아를 성찰하게 한다. 나는 누구인지, 내가 살아가는 시대는 어떠한지...그리고 나는 무엇을 하고 있고, 해야만 하는지...그런 의미에서 극단 새벽의 연극은 항상 최고의 예술이다.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인사를 하던 배우들의 눈시울은 안으로 흐르는 눈물로 젖어 있었다.  어려운 현실을 언제나 정면으로 돌파하는 극단 새벽 구성원 한 분, 한 분들의 노고와 열정, 용기에 존경과 애정 그리고 부족하나마 진심어린 응원을 보낸다.  

3 0

오시는 길

   오시는 길

웹소식 새벽 받아보기

연락처를 등록해 주시면 매달 "웹소식 새벽"을 발송해 드립니다.

--